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인덱스(목록)
가락지
가름
가무리다
가불
가시다
가시집
가장행렬
가점
가족주의
가치담배
간부
간판
갈기
갈다
갈퀴지다
감기다
감독
감사
감식
강건하다
강냉이
강력하다
강매
강제
강타
강행군
개장국
개짐
개털
객관
거리
거접
건건이
건주정
걷어안다
걸음새
검진
경유
고대
고이다
고착
고치
곡선
공개방송
공먹다
공장
공항
구급차
구호
굴리다
궁전
극성스럽다
급유
긋다
기념
기만동작
까다1
까다2
까치집
나무다리
나비
남자싸다
내기
내두르다
내오다
넘어지다
노친네
누르다
느끼하다
늙은이
달러
달리다
담보
당기다
대상
대제전
덕담
덧대다
데꾼하다
도박죄
도발적
동무
동아리
동작
동지
동포
된바람
둥글다
뒷발질
들볶다
떠들다
떠밀다
뜬금
띠동갑
마감
마당발
마련
맹랑하다
면접
명절
모자
몽글다
무급
무성하다
무지개
바쁘다
반영
밝히다
방조
밭다
벗어지다
변태
별로
볼일
부대끼다
빠개다
삐딱하다
사로잡다
사변
사수
사장
사증
삭막하다
산원
살찌다
삼삼하다
상행위
상호
새해
샤워
서다
선거권
선생
선행관
설피다
섬멸
성년
성적증
성형수술
세대주
세련
셔터
소풍
소행
솜방망이
-수
수리
수전
시연회
식상
싱검쟁이
썰다
쓰다
아이스크림
애무
어깨
얼룩말
여주인
오그랑이
오리발
외계
요양소
용병
위생
유순하다
유희장
융화
이발소
자갈
잘되다
장악
-적
전철
종주국
줄넘기
증정
지방색
집행
찧다
차표
철거
청결
체결
체인
출산휴가
탄산음료
통속적
트렁크
파악
펼치다
합숙
헐하다
희한하다

머리말

지난해 4월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지켜보면서 우리는 남과 북이 냉전 관계를 종식하고 화해와 협력의 장으로 들어섰음을 체감했습니다. 남북 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곳곳에서 남북 언어의 이질화를 극복하고자 하는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과학 용어, 철도 용어, 금융 용어와 같은 전문 영역에서의 남북 언어 비교집에서부터, 시범적으로 집필된 남북통일 초등 교재에 이르기까지 근래 잇따라 출간되는 남북 언어에 관련한 책들을 보면서 반가운 마음이 앞섭니다.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에서는 여기에 ‘남북 생활용어’, ‘남북 어휘 의미·용법’, ‘남북 어휘 표기 차이’라는 주제로 세 권의 책을 더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그 가운데 하나로, 남북이 같이 쓰는 어휘 중 의미·용법 면에서 차이가 있는 것들을 선별하여 해설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겨레말큰사전》 편찬 과정에서 구축한 말뭉치를 활용해 남북의 예문을 보이고,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북측 언어생활 관련 삽화를 다수 수록하였습니다. 또한, 문화어를 모어로 하는 화자들로부터 내용을 검증받고, 예문을 제보 받아 신뢰도와 정확성을 높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남북의 사전 편찬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위의 책자들에 대해 토론하는 기회를 갖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남북 언어를 다룬 책인 만큼 양쪽의 편찬원들이 함께 둘러앉아 하나하나 짚는 과정을 거쳐야만 세밀한 부분까지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조속히 북측 편찬원들을 만날 기회를 마련하여 책자에 대한 검증을 의뢰할 것입니다.

아울러 앞으로 이 책이 남과 북에서 널리 활용되어 남북 언중이 서로의 언어생활을 이해하는 데 기여하기를 희망합니다.

2019. 4.

겨레말큰사전공동편찬위원회 남측편찬위원장 홍 종 선

일러두기

이 책은 남과 북의 언중이 서로의 언어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기획하였다. 남과 북은 분단 이후 이념과 체제, 제도 등의 차이로 인하여 어휘 면에서 많은 차이가 발생하였다. 이를테면 “내가 좀 도와줄까?” “일없어, 나 혼자서도 충분해.” 이 대화에서 남쪽 화자와 북쪽 화자의 느낌은 사뭇 다르다. 남쪽 화자는 호의가 무시당했다는 생각에 언짢은 마음이, 북쪽 화자는 호의를 베풀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이런 까닭은 일상 대화에서 ‘일없다’를 남쪽에서는 ‘필요 없다’는 의미로, 북쪽은 ‘괜찮다’는 정도의 의미로 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동일한 말에 대하여 남북이 다른 의미와 용법으로 사용하는 것이 제법 있다. 이를테면 ‘늙은이’, ‘소행(所行), 방조(幫助)’ 등이 그런 말이다. 남쪽에서 ‘늙은이’는 비하의 의미로, ‘소행, 방조’는 부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그래서 남쪽에서는 젊은이가 나이 든 사람에게 ‘늙은이’라는 말을 거리낌 없이 쓰면 ‘소행’이 괘씸한 사람이 된다. ‘어르신’까지는 아니더라도 ‘할아버지’, ‘할머니’ 정도는 써야 버릇없다는 소리를 듣지 않는다. 그리고 그런 젊은이를 훈계하지 않고 ‘방조’한 사람도 ‘소행’이 괘씸한 사람이 된다. 하지만 북쪽에서는 남쪽과 달리 ‘늙은이’에 비하의 의미가 없다. ‘소행’과 ‘방조’에는 부정적 의미가 없다. 그래서 북쪽에서는 젊은이가 ‘늙은이’의 일을 거들어 주면 ‘아름다운 소행’을 한 것이다. 이 젊은이의 행위를 ‘방조’한 사람도 ‘아름다운 소행’을 한 것이 된다. 남북의 사람들이 서로 이들 말의 의미와 용법을 알지 못한다면 자칫 뜻하지 않은 오해를 낳아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이 책에는 《겨레말큰사전》 편찬 과정에서 확인된, 남측과 북측에서 공통으로 사용하고 있으나 그 의미나 용법에서 차이를 보이는 어휘를 주로 실었다. 먼저 표제어를 제시하고 이에 해당하는 풀이를 남측의 《표준국어대사전》(웹사전)과 북측의 《조선말대사전》(증보판)에서 가져와 보였다. 그리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해당 표제어의 의미나 용법상의 차이를 기술하고, 《겨레말큰사전》 편찬 과정에서 구축한 뭉치와 삽화 자료를 이용하여 남북의 예문과 삽화를 풍부하게 보였다. 또한 설명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관련 어휘의 풀이와 이에 대한 예문을 ‘참고’에서 보였다.

  • 1. 표기 원칙

    표제어의 배열은, 남측에서 출판된다는 점을 고려하여 남측 사전의 배열순을 따랐다.

    표제어의 정보는 ‘표제어(원어) [품사]’의 순으로 제시하였다.

    예) 가불(假拂) [명사]

    남과 북의 맞춤법 차이로 표기가 다를 경우에는, 남의 표기를 제시하고 북의 표기는 별표(*)를 달아 각주 처리하였다.

    하나의 말이 자동사와 타동사로 나뉠 경우에는 자동사를 먼저 보였다.

  • 2. 뜻풀이

    원고에서, 남측의 《표준국어대사전》은 《표대》로, 북측의 《조선말대사전》은 《조대》로 줄여서 표기하였다.

    의미·용법 면에서의 차이를 표대조대의 뜻풀이에서 보일 수 있는 경우에는 1, 2 와 같은 기호로 표시하였다.

    한 올림말에 대하여 품사에 대한 판단이 서로 다를 경우에는 표제어 옆에 바로 품사를 보이지 않고, 표대조대의 풀이에서 각각의 품사를 보였다.

    예) 도발적(挑發的)

    표대

    「관형사·명사」

    ① 남을 집적거려 일이 일어나게 하는. 또는 그런 것.

    2 색정(色情)을 자극하는. 또는 그런 것.

    조대

    「명사」

    ① 도발하거나 또는 도발하는것과 같은(것).

    ② 몹시 엇서서 대드는(것).

    《표대》와 《조대》의 뜻풀이를 차례로 보였으며, 《조대》 풀이는 북의 실제 언어생활을 드러내기 위하여 남측의 어문 규정에 따라 수정하지 않고 원문 그대로 실었다.

    뜻갈래가 많은 올림말의 경우, 설명과 직접 관련이 없는 뜻풀이는 일부 생략하였다.

    등호(=)를 써 동의어 처리되어 있는 경우에는 줄바꿈을 하여 해당 단어의 뜻풀이를 제시하였다.

    예) 거리 [명사]

    표대

    ① =길거리. * 길거리 : 사람이나 차가 많이 다니는 길.

    뜻풀이 제시에서는 《표대》, 《조대》에서 사용한 부호를 차용하였다. ‘→’, ‘⟹’가 이에 해당한다.

    1)‘→’는 비규범어를 규범어로 돌리는 경우에 쓴다.

    2)‘⟹’는 한자말이나 외래어를 고유어에 보내주거나 다듬은 말 관계를 보여주는 경우에 쓴다.

  • 3. 예문

    이 책에는 《겨레말큰사전》 편찬 과정에서 구축한 말뭉치를 활용하여 남측과 북측의 최신 예문을 실었다. 남북의 인용례를 찾기 어려운 경우에는 《표대》와 《조대》에서 예문을 가져왔으며 각각 《표대》, 《조대》로 표시하였다.

    남측 작품은 ‘’ 북측 작품은 ‘’ 이라 표시하고 제시하였다. 또한, 이 책의 내용은 문화어를 모어로 사용하는 화자들에게서 검토를 받았는데, 이때 제보를 통하여 수집한 예문을 ‘제보 작성례’로 분류하고 ‘제보’라고 표시하였다.

    남과 북의 예문은 양측의 표기 규범에 따름을 원칙으로 하되 인용례는 원문 그대로 실었다.

    인용례는 남북 어휘의 의미·용법적 차이를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따라서 표제어뿐 아니라 표제어와 자주 결합하는 연어 구성들도 함께 보였다. 이들 간 순서는 예문 첫 글자의 자모순을 따랐으며, ‘표제어’에 가까운 것부터 ‘표제어, 표제어 관련 연어, 참고 인용례’의 순으로 제시하였다.

    인용례에서 표제어, 표제어에 따른 연어 구성은 굵은 글씨로 처리하여 명시성을 높였다.

    출전은 ‘작가명 : 작품명’으로 나타냈으며, 단행본은 ‘《 》’로, 잡지는 ‘〈 〉’로 묶었다. 인용례 가운데 작가를 알 수 없는 경우에는 출전만을 보였다.

    예문은 필요에 따라 남북 모두 제시하거나 남이나 북 한쪽 것만을 보였다. 남북 모두에 존재하는 뜻갈래이나 어감에서 차이를 보이면 양쪽의 것을 다 보였지만, 한쪽에만 뜻갈래가 존재하는 경우 한쪽의 용례만을 제시하였다. 이때 개수의 제한을 두지 않고 적절한 용례를 풍부하게 제시하였다.

    인용례에서 두음법칙, 사이시옷, 기타 표기 차이, 북측에만 존재하는 어휘 등이 출현할 경우 각주로 도움말을 제시하였다. 두음법칙, 사이시옷, 기타 표기 차이와 같이 남측의 대응 정보 제시가 가능할 경우 대응 정보를 주고, 남측에 존재하지 않는 개념일 경우에는 《조대》 풀이를 보였다.

    * 남측에서는 ‘가겟방’, 북측에서는 ‘가게방’이라고 한다.

    ** 남측에서는 ‘인금’, 북측에서는 ‘인끔’이라고 한다.

    *** 짜고들다 : (어떤 일을 해내기 위하여) 단단히 잡도리를 하거나 미리 빈틈없는 계획을 세우고 달라붙다. 《조대》

    용례에 출현하는 고유명사는 ○○로 처리하였다.

    복수의 구나 어휘를 예로 보일 때에는 중간에 ‘∥’ 부호를 두어 구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