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달리다*

올림말
달리다*
품사
동사
표대
재물이나 기술, 힘 따위가 모자라다.
조대
① (경제적밑천이나 기술, 힘 등이) 뒤를 잇지 못하게 모자라다
② 능력이 없어 힘에 부치거나 힘에 겹다.
설명
“재물이나 기술, 힘 등이 모자라다”라는 뜻으로 남에서는 ‘달리다’가, 북에서는 ‘딸리다’와 ‘달리다’가 쓰인다.
남에서는 ‘딸리다’와 ‘달리다’를 구별하여 쓴다. 즉 “어떤 것에 매이거나 붙어 있다” 또는 “어떤 부서나 종류에 속하다”라는 뜻일 경우에는 ‘딸리다’를 쓰고, “무엇이 부족하다”라는 뜻일 경우에는 ‘달리다’를 쓴다. 북에서는 “무엇이 부족하다”라는 뜻일 경우에 ‘달리다’뿐 아니라 ‘딸리다’도 규범으로 인정하여 쓰고 있다.
예문
⦁ 열다섯 개의 방과 가축들 관리, 자잘한 밭일은 갈수록 힘이 달리는 노모와 게으른 그가 감당하기엔 버거웠다. 《김도연 : 이제 그는 시인을 믿지 않는다》
⦁ 작은 교회인 데다 벌인 일이 많아서 손이 달린다는 신부의 의도는 확연했다. 《이혜경 : 그림자》
⦁ 그의 경우 결핵은 독자적인 게 아니라 당뇨병이 친 가지에 불과하련만 그에겐 두 사람의 전문의가 딸리게 되었다. 《박완서 : 유실》
⦁ 새땅을 자꾸만 늘구다니면 일손이 딸려 농사철을 놓칠것 같아 조바심이 났다. 〈김상현 : 동창생〉
⦁ 적지 않게 가을남새를 심을 때면 퇴비가 딸려서 애를 먹는 일이 있지만 5작업반에서는 언제나 퇴비가 산더미처럼 쌓여있어서 그런 애로라군 전혀 모르고있습니다. 〈유택규 : 열사람이 들려준 이야기〉
⦁ 종이장우에 그려 진 푸른색을 실제 고향땅 수백정보 산발들우에 내 손으로 살아있는 숲으로 옮겨놓기에는 너무도 세월이 모자라고 힘도 달린다.** 〈김병훈 : 빈말은 없다〉
기타
*북에서는 ‘딸리다’라고도 한다.
**남측에서는 ‘위’, 북측에서는 ‘우’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