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기념

올림말
기념
원어
紀念, 記念
품사
명사
표대
어떤 뜻깊은 일이나 훌륭한 인물 등을 오래도록 잊지 아니하고 마음에 간직함.
조대
어떤 중요한 력사적사실이나 사건 등이 있은 날을 뜻깊게 맞이하는 것.
② 어떤 뜻깊은 사실이나 사건에 대하여 잊지 않고 회상하는것.
설명
남에서는 ‘기념’을 생일, 돌, 결혼 등과 함께 일상적인 맥락에서도 폭넓게 쓰지만, 북에서는 정치적 사건과 관련하여 아주 제한적으로 쓴다. 북에서는 ‘기념’, ‘기념하다’를 개인적인 일에는 잘 쓰지 않으므로, ‘돌을 기념하다’, ‘회갑을 기념하다’와 같은 표현이 없고, ‘돌을 맞이하다’, ‘회갑을 맞이하다’와 같이 쓴다.
예문
⦁ 생일을 소중히 기억했다가, 그날을 기념하고 하는 규격품 인간들이 그에게는 어이없었다. 《손창섭 : 신의 희작》
⦁ 일주일쯤 지나서 찾아온 사진에는 각각 약혼 기념, 결혼 기념이라고 멋 부려서 흘려 쓴 한자가 들어 있었다. 《박완서 : 미망》
⦁ 순종인지 잡종인지는 알 수 없지만 민구의 고등학교 동창이 우리가 만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친구들과 모였을 때, 진돗개라면서 선물로 준 것이었다. 《최윤 : 숲속의 빈터》
⦁ 오늘 우리 3천만 동포는 자유와 해방의 기쁨속에서 조선민족의 해방투쟁력사*에 길이 빛날 3.1운동 27주년을 기념하게 됩니다. 《백인준 : 영원한 전우》
⦁ 우리의 이 명절을 더욱 뜻깊게 기념하기 위해서도 저 등판우에 기어이 승리의 기발을 꽂고 청년절을 맞는것이 어떻습니까!** 〈리남혁 : 청년절 아침에〉
참고
⦁ 오늘에 와서는 환갑나이는 별로 늙은것으로 간주하지 않고 60돐을 맞고있다. <생일차림관습〉
⦁ 여섯번째 생일을 맞는 옥이에게 엄마가 새옷을 해주었던거예요. 《리성칠: 옥이와 색동이들》
기타
*남측에서는 ‘역사’, 북측에서는 ‘력사’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위’, ‘깃발’, 북측에서는 ‘우’, ‘기발’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