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나비

올림말
나비
품사
명사
표대
나비목의 곤충 가운데 낮에 활동하는 무리를 통틀어 이르는 말. 몸은 가늘고 빛깔이 매우 아름답다. 머리에 한 쌍의 더듬이와 두 개의 겹눈이 있고 가슴에 큰 잎 모양의 두 쌍의 날개가 있다. 긴 대롱처럼 생긴 입으로 꽃의 꿀을 빨아 먹으며, 애벌레는 대개 식물을 먹는다. 전 세계에 2만여 종, 우리나라에는 250여 종이 있다.
조대
《나비과에 속하는 곤충들》을 통털어 이르는 말. 몸은 길둥글며 몸뚱이와 날개 그밖의 부속물들에는 비늘가루와 비늘털들이 덮여있다. 날개는 보통 두쌍인데 매우 발달하였다. 앞날개는 뒤날개보다 크고 막질이다. 한마리가 1,000여개의 알을 낳는다. 새끼벌레의 길이는 3~5㎜이며 큰것은 130~150㎜이다. 한해에 1~6번 생기며 9번 생기는것도 있다.
설명
북에서는 ‘나비’와 ‘나방’을 구분하지 않고 모두 ‘나비’라고 하지만, 남에서는 이 둘을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나비’는 몸이 가늘고 주로 낮에 활동하는 데에 비하여 ‘나방’은 몸이 통통하고 주로 밤에 활동한다. 앉을 때 ‘나비’는 날개를 등 뒤로 곧추세우지만, ‘나방’은 날개를 편다. 대개 ‘나비’는 꽃과 봄을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것으로, ‘나방’은 어둠과 더러움을 연상시키는 불쾌한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예문
나비와 벌이 꽃들 사이에서 바쁘게 숨바꼭질을 했다. 《김원일 : 아우라지로 가는 길》
⦁ 여름날 마루에 불을 켜 놓으면 온갖 나방들이 다 날아드는데 하루살이들이 제일 많이 날아온다. 《김용택 : 섬진강 이야기》
⦁ 등불로부터 40㎝정도밑에는 날아든 나비가 빠지도록 물을 담은 그릇을 놓으며 페유* 또는 석유를 몇방울 떨구는것이 좋다. 〈송충에 의한 피해를 막자면〉
⦁ 우리는 흔히 가로등둘레에로 나비를 비롯한 많은 벌레들이 날아드는것을 보게 된다. 〈벌레들의 《등대》〉
기타
*남측에서는 ‘폐유’, 북측에서는 ‘페유’라고 한다.
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