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가시집

올림말
가시집
품사
명사
표대
‘처가(妻家)’를 낮잡아 이르는 말.
조대
《안해의 친정집》을 나와의 관계에서 이르는 말.
설명
‘가시집’을 남의 사전에서는 ‘처가’를 낮잡아 이르는 말로, 북의 사전에서는 ‘처가’와 같은 뜻으로 다루고 있는데, 남의 실생활에서는 쓰임이 거의 없다. ‘가시집’에서의 ‘가시-’는 일부 명사 앞에 붙어 ‘아내’ 또는 ‘아내의 친정’이라는 뜻을 더하는 접두사이다. 북에서는 이 접두사를 붙여 장인을 ‘가시아버지’, 장모를 ‘가시어머니’라고 한다.
예문
가시집 분위기에는 어지간히 익숙해진 그는 그제야 장래의 안해*가 될 춘절이라는 존재를 비로소 마음속으로 보게 되였고 그의 사람됨도 알게 되였다는 것이다. 《리병수 : 붉은 지평선》
⦁ 나는 가시집을 볼 낯도 없게 되였다. 《김대성 : 내땅》
⦁ 안해켠의 친척에 대하여서는《가시》 또는《처》자를 써서 가시아버지, 가시어머니, 처삼촌, 처제, 처형, 처남 등으로 불렀다. 〈리재선 : 친척을 부르는 말〉
기타
*남측에서는 ‘아내’, 북측에서는 ‘안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