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올림말
품사
명사
표대
① 새해의 첫날을 명절로 이르는 말.
② 새해의 처음.
조대
《새해의 첫날》을 명절로 이르는 말.
설명
‘설’이라고 하면 남에서는 보통 음력설을 떠올리지만, 북에서는 양력설을 떠올린다. 친지를 찾아뵙고 세배를 하는 등의 일을 남에서는 음력설에, 북에서는 양력설에 한다. 남에서는 양력설을 설의 의미보다는 한 해의 시작이라는 의미로 보는 경향이 강하다. 남북 모두에서 음력설은 ‘구정’으로, 양력설은 ‘신정’으로 지칭한다.
북에서는 음력설을 명절로 지내는 것이 금지되다가 1989년부터 공휴일로 지정되었다.
예문
⦁ 내년 에는 자가용을 타고 어머니한테 세배를 갈 것이다. 《한승원 : 어둠의 맥》
⦁ 해방이 되니까 사람들이 마음 놓고 구정을 쇠게 되었지만 공휴일을 지금처럼 구정에 더 많이 주게 된 지는 얼마 되지 않는다. 《박완서 : 호미》
⦁ 1987년 12월 을 앞둔 밤이였다. 〈최준희 : 말과 글에서의 생략의 효과〉
⦁ 다른 사람들은 양력설 기분에 들떠 명절준비로 바삐 뛰여다녔지만* 우리는 오늘도 훈련의 구슬땀으로 이해의 마감을 장식하였다. 《김혜성 : 별하늘》
⦁ 오늘 우리 나라에서는 태양력의 력서**를 쓰고있으므로 양력설을 기본으로 쇠고있다. 〈리제오 : 설명절과 그 풍습〉
⦁ 우리 나라 풍속에 에는 남자와 녀자들이 모여서 벼 혹은 나무를 잘라 네쪼각을 만들어 던져서 승부를 결정하는 놀이를 하였는데 이것을 《난희(윷놀이)》라고 한다.*** 〈리수광 : 윷놀이〉
기타
*남측에서는 ‘뛰어다니다’, 북측에서는 ‘뛰여다니다’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역서’, 북측에서는 ‘력서’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여자’, ‘조각’, 북측에서는 ‘녀자’, ‘쪼각, 조각’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