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헐하다

올림말
헐하다
원어
歇--
품사
형용사
표대
① 값이 싸다.
② 일 따위가 힘이 들지 아니하고 수월하다.
③ 대수롭지 아니하거나 만만하다.
조대
① 힘이 들지 않아 어렵지 않다.
② 어려운것이 없고 대수롭지 않다.
③ (값이) 일정한 기준이나 시세보다 눅다.
④ 책임추궁이나 처벌이 가볍다.
말로 표현하기 쉽거나 들어서 리해하는데 쉽다.
설명
“값이 싸다”나 “어떤 일이 수월하다” 등의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말로 표현하거나 들어서 이해하는 것이 쉽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북의 ‘헐한 말’이라는 표현은 ‘쉬운 말’이라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다.
예문
⦁ 그녀가 알아듣지 못하는 것 같으면 좀 더 쉬운 말을 찾았다. 《서성란 : 파프리카》
⦁ 반대말은 개별적단어들의 뜻을 비교적 헐한 방법으로 알도록 해주며 한 단어의 뜻을 리해하는 과정에 또 다른 하나의 단어의 뜻을 동시에 리해하게 함으로써 짧은 시간에 보다 많은 단어들의 뜻을 리해하게 해준다.* 〈김경준 : 반대말과 그 쓰임〉
⦁ 천년이고 만년이고 서있을듯 우뚝 솟은 봉우리라 하여 무척봉이라 이름지은것이 세월이 흐르며 차차 부르기 헐한 말로 번져져 무청봉이라 전해온다는 봉우리가 … 화제에 올랐다. 《정해경 : 별 밝은 밤에》
기타
*남측에서는 ‘이해하다’, 북측에서는 ‘리해하다’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