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덧대다

올림말
덧대다
품사
동사
표대
① 【…에 …을】 대어 놓은 것 위에 겹쳐 대다.

조대
① 대여놓은 우에 겹쳐대다.
군더더기로 덧붙여 대거나 무엇을 구실삼아 핑게를 대다.
(《덧대고》형으로 쓰이여) 덮어놓고.
설명
“대어 놓은 것 위에 겹쳐 대다”라는 뜻으로는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군말을 하거나 무엇을 구실 삼아 핑계를 대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또한 ‘덧대고’, ‘덧대놓고’의 형태로 “무턱대고 마구”의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남에서는 이에 대응하는 말로 ‘덮어놓고’가 주로 쓰인다.
예문
⦁ 우리 세 식구도 피란 짐을 이고 지고 덮어놓고 집을 나섰다. 《박완서 : 엄마의 말뚝》
⦁ 이 허황한 청년은 그녀의 마음을 사로잡을 욕심으로 덮어놓고 장담을 했다. 《김성종 : 여명의 눈동자》
덧대고 우기기만 하던 그 사람은 아이들앞에서 망신했다. 《조대》
⦁ 나는 화김*에 문을 차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 나는 아무런 목표도 없이 그저 덧대놓고 발을 옮기였지요. 〈백보흠 : 백두산바람〉
덧대놓고 소대에 편입시켜 달라는것입니다. 《백철수 : 해당화》
⦁ 조건을 덧대면서 책임을 면하려는것은 혁명가적사업기풍과는 전혀 인연이 없다. 《조대》
기타
*남측에서는 ‘홧김’, 북측에서는 ‘화김’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