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가불

올림말
가불
원어
假拂
품사
명사
표대
① 과목(科目)이나 금액이 확정되지 않았을 때에, 뒤에 명세를 밝히기로 하고 임시로 지불함.
봉급을 정한 날짜 전에 지불함.
조대
지불할 액수를 정하지 않은채 그중의 일정한 액수를 미리 지불하는 것.
설명
“지불할 액수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정한 금액을 미리 지불함”이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남에서는 “병원에 입원했을 때 내가 회사에다 가불 신청을 했던 적이 있어요.”《최인석 : 인형 만들기》와 같이 “노임이나 봉급을 받기로 정한 날짜보다 일찍 지불함”이라는 의미로도 쓰인다.
예문
⦁ 아파트로 옮긴 데다 셋째 딸이 장 중첩 수술을 했대. 가불이 많아 또 가불을 할 수도 없다나. 《김원일 : 도요새에 관한 명상》
⦁ 오늘 아침에 회사에 가불을 좀 해 달랬더니 돌아온 건 해고야. 실적이 부진한 내가 더 이상 쓸모가 없어진 거지. 《조정래 : 한강》
⦁ 정씨는 곧 황 사장한테 밥장사를 할 뜻을 밝히고, 거기 소용되는 기물을 사기 위해 한 달 치 월급을 가불해 왔다. 《박완서 : 창밖은 봄》
⦁ 열책이 넘는 회계장부와 가불과 지불전표를 조사하여 현금과 대조하는것은 3~4명의 회계원으로써도 하루에는 남는 일이다. 《리북명 : 전기는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