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덕담

올림말
덕담
원어
德談
품사
명사
표대
남이 잘되기를 비는 말. 주로 새해에 많이 나누는 말이다.
조대
이리저리 둘러치며 말 잘하는 솜씨.
② 앞으로 잘되기를 축하하는 뜻으로 하는 《덕》이 되는 말.
설명
“남이 잘되기를 비는 말”이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사람을 사로잡거나 휘어잡는 말솜씨”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남에서는 이런 뜻으로 ‘입담’, ‘입심’이 쓰인다. 즉, 북에서는 ‘덕담이 좋다’, 남에서는 ‘입담이 좋다’처럼 쓴다.
예문
⦁ 선창을 한 건 제주도 출신의 그 욕 잘하고 입심 좋은 사내였다. 《박영한 : 머나먼 쏭바강》
⦁ 윤이네 어머니는 입담이 좋아서 옛날이야기를 퍽 구수하게 잘하는 것이었다. 《하근찬 : 산울림》
⦁ 보고들은것이 많아 덕담도 구수하게 잘하는 최종무인지라 이야기도 잘했다. 〈김복련 : 북청부사의 후치령 행차〉
⦁ 우스개소리를 곧잘하여 《덕담아바이》로 불리우는 강농근아바이가 씨물씨물 웃으며 일어섰다. 《김익수 : 전우들에 대한 추억》
⦁ 말수 적은 그는 남들처럼 소리내여 웃는 일이 거의 없었다. … 덕담좋은 친구들은 그에게 말을 시켜보려고 시까슬러보았지만 그는 좀처럼 롱질에 말려들지 않았다.* 〈박성전 : 담당간호원〉
기타
*남측에서는 ‘쓸까스르다’, ‘농질’, 북측에서는 ‘시까스르다’, ‘롱질’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