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수

올림말
-수
원어
품사
접사
표대
(일부 명사 뒤에 붙어)
① ‘그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
② ‘선수’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
조대
① (손으로 하는 행동을 나타내는 명사에 붙어) 《그 행동을 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② (손으로 다루는 물건을 나타내는 명사에 붙어) 《그 물건을 다루는 사람》을 의미한다.
설명
‘-수(手)’는 ‘나팔수’, ‘법고수’에서처럼 악기 이름 뒤에 붙어 “그 악기를 전문적으로 연주하는 사람”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그런데 남에서는 일반적으로 외래어로 된 악기 이름 뒤에는 ‘-수’가 결합하여 쓰이지 않는 것과 달리, 북에서는 이 경우에도 결합하여 쓰인다는 차이가 있다. 북의 ‘바이올린수’, ‘기타수’, ‘첼로수’ 등이 이에 해당한다. 남에서는 이를 각각 ‘바이올리니스트’, ‘기타리스트’, ‘첼리스트’라고 한다.
피아노를 직업적으로 연주하는 사람을 남북 모두에서 ‘피아니스트’라고 하며, 북에서는 ‘피아노수’라고도 한다.
예문
⦁ 저 바이올린수는 자기 파트를 잘 끌고가는군. 〈최성진 : 광장의 교향곡〉
⦁ 아직 소년기를 벗어나지 못한듯 한 애젊은 기타수는 온몸이 흥분에 젖어 능란한 솜씨로 기타줄을 골라치기 시작했다. 《최상순 : 굴착기운전공》
⦁ 두손을 주산우에 올려놓고 희고 말쑥한 열개의 손가락을 잽싸게 놀리는 모양은 절정음부를 때리는 피아노수의 손처럼 빠르고 률동적이였다.* 《김응호 외 : 터전》
⦁ 이렇게 먼 이국땅에서 아버지를 찾아 40년만에 왔던 걸음에 아버지처럼 피아노수로 성장한 남동생을 만나게 될줄이야…. 〈리방은 : 우리는 함께 무대에 섰습니다〉
기타
*남측에서는 ‘위’, ‘율동적’, 북측에서는 ‘우’, ‘률동적’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