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별로

올림말
별로
원어
別-
품사
부사
표대
① (부정을 뜻하는 말과 함께 쓰여) 이렇다 하게 따로. 또는 그다지 다르게.

조대
① (《않다》, 《없다》, 《못하다》 등과 함께 쓰이여) 《그다지》, 《별반》 등의 뜻.
따로 별나게 또는 따로 특별히.
설명
“그다지, 별반”의 뜻으로 남북 모두에서 부정을 뜻하는 말과 어울려 쓰인다. 한편 북에서는 “따로 별나게” 또는 “따로 특별히”라는 긍정적 의미로도 쓰인다.
‘별로’는 본래 긍정적 의미로 쓰이던 말이었으나, 주로 ‘않다’, ‘못하다’, ‘없다’ 등과 어울림으로써 부정적 의미가 되었다. 즉 ‘별로’가 자주 놓이는 부정적 문맥에 감염되어 그 의미에 변화를 입은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남에서는 북과 달리 ‘별로’가 부정적 의미만 띠게 되어 “별로 기분이 상쾌하다”와 같은 말은 아주 어색한 표현이 되었다.
예문
⦁ 가장 위험스러우면서도 그 위험성이 별로 논의되지 않은 책이 한 권 있다. 《이문열 : 변경》
⦁ 그날 저녁, 넷은 술을 별로 마시지 않아 말짱한 상태로 회식 자리를 끝냈다. 《김원일 : 전갈》
⦁ 오송욱은 별로 눈길이 가는 그 로인한테로 다가가며 년세가 어떻게 되는가고 큰 소리로 물었다.* 《최성진 : 산촌에 어린 정》
⦁ 오빤 요사이 집 꾸리는데 별로 열성이군요? 〈김명진 : 숲향기〉
⦁ 첫절을 부르고난 그는 … 가슴속에 야릇한 환희와 기쁨이 부풀었다. 어쩌면 자기가 금방 세상에 나온것 같고 주위가 별로 더 환해진것 같았다. 《심길순 : 등불》
⦁ 태준은 마음이 별로 흥겨워지는것을 느끼였다. 〈김정남 : 1번수〉
기타
*남측에서는 ‘노인’, ‘연세’, 북측에서는 ‘로인’, ‘년세’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