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구급차

올림말
구급차
원어
救急車
품사
명사
표대
위급한 환자나 부상자를 신속하게 병원으로 실어 나르는 자동차.
조대
위급한 환자나 부상자를 태우기 위하여 구급소나 병원에 갖추어두는 자동차.
설명
“위급한 환자나 부상자를 병원으로 나르는 차”라는 뜻으로는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남에서는 ‘응급차’, ‘앰뷸런스’라고도 하고, 북에서는 ‘(구급)위생차’라고도 한다. ‘위생차’는 “쓰레기를 치우는 자동차”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이지만 ‘구급차’의 의미로는 북에서만 쓰인다.
예문
⦁ 강주에 대한 염려와 죄책감이 일어난 건 그 뒤 구급차 속에서 저를 재촉하는 듯한 불안한 앰뷸런스 소리를 들으면서였다. 《강석경 : 내 안의 깊은 계단》
⦁ 하얀 병원 응급차 한대가 빨간불을 켜고 지나갔다. 《김채원 : 저문 날 허공에》
⦁ 좀 후에 빨간 십자표식을 머리에 인 구급차가 왔다. 〈로종익 : 가장 귀중한것〉
⦁ 집안에 소동이 벌어지고 곧 구급차가 달려왔다. 〈김룡태 : 할아버지와 손자〉
⦁ 리인호가 기침을 콜록콜록하면서도 부득부득 고집을 쓰며 사격장에 따라나갔다가 거기에 나와있던 은애간호장*의 눈에 걸려들어서 위생차에 실려갔다. 《김대성 : 대결》
⦁ 전상자들을 실으러 갔던 위생차가 도착하여 간호장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 달려갔다. 〈박성전 : 담당간호원〉
기타
*남측에서는 ‘수간호사’, 북측에서는 ‘간호장’이라고 한다.
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