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삼삼하다

올림말
삼삼하다
품사
형용사
표대
① 음식 맛이 조금 싱거운 듯하면서 맛이 있다.
사물이나 사람의 생김새나 됨됨이가 마음이 끌리게 그럴듯하다.
조대
음식이 조금 싱거운듯 하면서 느끼한 맛이 없다.
설명
“음식 맛이 조금 싱거운 듯하면서 맛이 있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남에서는 ‘얼굴, 외모’ 등과 함께 쓰여 “사람의 생김새나 됨됨이가 마음이 끌리게 그럴듯하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남에서 이 말은 점잖은 자리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것으로, 약간 속된 어감을 담고 있다.
예문
⦁ 지금 내가 자네를 생각하고 삼삼한 처녀를 하나 점찍어 두었네. 《송기숙 : 녹두장군》
⦁ 평소에 그런 대로 삼삼하게 생긴 상판이라고 여겨 오던 것이 추하고 얕잡아 보여…. 《김성홍 : 굿이나 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