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마련

올림말
마련
표대
「의존 명사」
① (‘-기/-게 마련이다’ 구성으로 쓰여) 당연히 그럴 것임을 나타내는 말.
② (‘-은/던 마련으로’ 구성으로 쓰여) ‘그런 정도나 상태로’의 뜻을 나타내는 말.
...
조대
「명사」
...
③ (《게》, 《기》형 다음에 쓰이여) 필연적으로 그렇게 되도록 되여있다는 뜻.
(《았게, 었게, 였게》, 《았기, 었기, 였기》다음에 쓰이여) 《망정》의 뜻.
설명
“준비하여 갖추는 것”이라는 뜻으로는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기본 의미에서 확대된, “어떤 일을 하기 위한 속셈이나 궁리”라는 뜻에서도 남북 차이가 없다. 한편 북에서는 ‘-었기/-었게 마련’ 등으로 쓰여 ‘망정’이라는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즉 북에서는 ‘-었기 마련’, ‘-었기 망정’이 모두 쓰이며, 남에서는 이 맥락에서 ‘-었기 망정’의 형태만이 쓰인다.
예문
⦁ 나는 사진까지 꺼내 주었다. 마침 그런 것이 수첩 속에 들어 있었기 망정이지, 없었으면 더 오래 시비가 붙었을 것이다. 《이제하 : 진눈깨비 결혼》
⦁ 마침 대목이었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으면 벌써 쫓겨났을지도 모른다. 《박완서 :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 길을 차근차근 가르쳐주었기마련이지 하마트면 찾지 못할번 하였다.* 《조대》
⦁ 다행히 마라손**이 더는 편심***을 설수 없게 된 체육종목이니 마련이지 다른 체육종목이라면 별의별 구실을 걸어 일본선수를 우승자로 내세웠을지도 모른다. 〈민족의 장한 딸〉
기타
*남측에서는 ‘하마터면’, ‘못할 뻔하였다’, 북측에서는 ‘하마트면’, ‘못할번 하였다’라고 한다. 북에서는 ‘번’을 항상 의존명사로 보지만, 남에서는 ‘뻔’ 뒤에 ‘하다’가 바로 올 경우 ‘뻔하다’ 전체를 보조 형용사로 본다.
**남측에서는 ‘마라톤’, 북측에서는 ‘마라손’이라고 한다.
***편심 : (경기심판에서) 공평하지 못하고 어느 한쪽에만 리롭게 심판하는것. 《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