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뜬금

올림말
뜬금
품사
명사
표대
일정하지 않고 시세에 따라 달라지는 값.
조대
① (물건값이) 일정하지 않고 그때그때의 시세에 따라 달라지는 값.
(주로 《뜬금으로》, 《뜬금에》형으로 쓰이여) 직접 보지 않고 머리에 남아있는 기억만 가지고.
설명
“시세에 따라 달라지는 값”이라는 뜻으로는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주로 ‘뜬금으로 외우다’의 형태로 쓰여, “보지 않고 기억만으로”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그는 원고 준비가 없이 그냥 맨 뜬금으로 일장 열변을 토하기 시작하였다.”〈동아일보〉(1953.5.1.)에서 알 수 있듯 남에서도 과거에는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쓰임이 확인되지 않는다.
남에서는 ‘뜬금없다’, ‘뜬금없이’라는 말을 쓰는데, “갑작스럽고 엉뚱하다”, “갑작스럽고 엉뚱하게”라는 뜻이다.
예문
뜬금없는 소리인데 나는 본능적으로 묘한 불안감을 느꼈다. 《황선미 : 사라진 조각》
⦁ 부녀가 차를 마시던 중 연수가 뜬금없이 이야기를 꺼냈다. 《노희경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 글은 몰랐지만 뜬금으로도 패말의 제 이름자만은 알수 있었다. 〈리동구 : 지경패말〉*
⦁ 수십년전에 쓴 보내지 못한 편지, 색이 바래고 글줄이 희미해졌으나 이제는 수백번을 읽어보아 뜬금으로 읽을수 있다. 〈우길제 : 그날은 꼭 올것이다〉
⦁ 원, 총기두 좋소. 그 노래가락을 뜬금으로 다 외우다니…. 《김수범 : 영원한 미소》
기타
*남측에서는 ‘팻말’, 북측에서는 ‘패말’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