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산원

올림말
산원
원어
産院
품사
명사
표대
산모의 해산(解産)을 돕고 그 산모와 아기를 돌보아 주는 곳.
조대
산모가 순조롭게 몸을 풀고 건강을 회복할수 있도록 필요한 설비를 갖추어놓고 돌봐주는 보건기관. 산과, 부인과, 소아과를 비롯한 필요한 전문치료과들과 보건진단치료시설, 약무시설 등이 있다.
설명
‘산원’은 남북의 사전에 다 올라 있으나 이제 남에서는 출산과 몸조리 두 가지를 다 도와주는 곳은 찾아보기 어렵다. 출산은 대부분 출산 전문 병원이나 큰 병원에서 하고, 출산 후 산모와 아이의 몸조리는 ‘산후조리원’에서 하는 것으로 이원화되는 추세이다.
예문
⦁ 예정일을 사흘쯤 지나 진통이 와서 정기 진단을 받던 동네 산원에 입원한 지 다섯 시간 만에 순산을 했다. 《박완서 :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산원의사들도 산모들도 집에서 준비해가지고 온 꿀을 먹는것을 응당한 일로 여기고있었다. 〈박은향 : 친정어머니가 되시여〉
⦁ 청년동맹비서오빠는 금숙이와 영실이를 산원까지 데려다주려고 했지만 그들은 자기들이 얼마든지 찾아갈수 있다고 떼질*을 썼다. 《경석우 : 은장도》
참고
⦁ 어머니는 바쁜 와중에도 병원 산후조리원을 찾아와 산모와 아이를 보고 가셨고, 그날도 우리 부부는 아기를 안고 부모님을 세 번째 방문하는 길이었다. 《전성태: 이야기를 돌려드리다》
기타
*떼질: 마구 떼를 쓰는짓. 《조대》
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