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삐딱하다

올림말
삐딱하다
품사
형용사
표대
① 물체가 한쪽으로 비스듬하게 기울어져 있다.
마음이나 생각, 행동 따위가 바르지 못하고 조금 비뚤어져 있다.
조대
물체가 한쪽으로 몹시 끼울어져있다.
설명
“물체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남에서는 “마음, 생각, 행동 등이 바르지 못하고 비뚤어져 있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삐딱하다’가 ‘물체’ 이외에도 ‘마음, 생각, 행동’ 등과 호응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확대된 것이다. 이러한 양상은 여린말인 ‘비딱하다’, 작은말인 ‘빼딱하다’에서도 나타난다.
예문
⦁ 거기 편집부에 생각이 삐딱한 친구는 없지요. 《김원일 : 노을》
⦁ 현수가 그 방에 자주 들락거렸다는 사실에 나는 다소 삐딱한 마음이 되었다. 《권여선 : 내 정원의 붉은 열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