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둥글다

올림말
둥글다
품사
형용사
표대
① 원이나 공과 모양이 같거나 비슷하다.
성격이 모가 나지 않고 원만하다.
조대
① 동그라미나 공과 같이 평면이나 립체 또는 도형의 중심에서 바깥면까지의 거리가 같다. 또는 동그라미나 공과 모양이 같다.

설명
“생김새가 동그라미나 공의 모양 같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남에서는 ‘둥글다’가 수식하는 명사가 ‘공’과 같은 구체 명사에서 ‘성격’과 같은 추상 명사로 확대되어 “생각이나 성격이 모나지 않고 원만하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예문
⦁ 모두 불러 모아 강강술래를 한다. 달처럼 둥글게 살자고 강강술래를 한다. 《김태균 : 이제 신명은 없다》
⦁ 세상을 둥글게 살 사람이 되려나 보다, 그렇게 좋게 생각하던 부모님도 … 뭔가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조우리 : 교차로》
⦁ 성격이 둥근 사람은 친구도 많다. 《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