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섬멸

올림말
섬멸
원어
殲滅
품사
명사
표대
모조리 무찔러 멸망시킴.
조대
① (적을) 여지없이 무찔러 모조리 없애버리는것.
제기된 일을 하나씩 완전히 제껴버리는것.
설명
“적을 무찔러 모조리 없애는 것”이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어떤 일이나 사업을 집중하여 하나씩 해치워 나가는 것”이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이러한 차이는 ‘섬멸전’에도 나타나 북에서는 ‘섬멸전’을 “맡은 일을 하나씩 완전하게 해나가는 방법이나 방식”의 뜻으로도 쓴다. 이는 군사 용어의 일반화가 많이 이루어진 북의 사회·문화적 특징에서 비롯된 의미 차이라고 할 수 있다.
예문
⦁ 말마디를 다듬는 사업은 … 단계를 정하고 계획적으로 하나하나 고쳐나가며 섬멸전의 방법으로 누에가 뽕먹듯이 점차적으로 해나가야 한다. 〈서윤범 : 우리 말을 정리하는데서 나서는 몇가지 문제〉
⦁ 우리 나라에서는 어휘정리사업을 섬멸전의 방법으로 점차적으로 진행하였다. 〈박수영 : 민족어를 발전시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