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애무

올림말
애무
원어
愛撫
품사
명사
표대
주로 이성을 사랑하여 어루만짐.
조대
사랑하고 귀여워하며 어루만지는것.
설명
“사랑하여 어루만짐”의 의미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어루만지는 대상이 남에서는 주로 이성에 한하는 반면, 북에서는 아이, 짐승 등 그 범위가 넓다. 또한 북의 말뭉치를 보면, 북에서는 ‘애무’가 어떤 대상을 손 같은 것으로 어루만지는 구체적인 행위를 가리키는 말로서만이 아니라 은유적인 의미로도 쓰여, ‘애무의 말’, ‘애무에 찬 눈길’, ‘애무에 넘친 정’과 같은 표현이 많이 나타난다. 이것은 북에서는 ‘애무’가 성적(性的)인 의미가 거의 없이 긍정적인 의미를 지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예문
⦁ 나는 점점 능동적으로 그의 애무를 받아들이고 있었다. 《박완서 : 나목》
⦁ 누가 먼저인지 모르게 입술을 가져갔고 격렬한 애무로 이어졌다. 《백동호 : 보리밭에 달 뜨면》
⦁ 누렁이는 애무를 고마와하며* 알뜰의 발치에 엎디였다.《백현우 : 불을 다루는 사람들》
⦁ 눈은 마음의 거울이라는 말도 있듯이 분대장동문 애무의 정이 담뿍 어린 따뜻하고 정겨운 눈빛으로 길길이 뻗어간 통신선이며 전주대들을 살피며 걷다가도 풀넝쿨줄기가 전주대를 감아돌며 뻗어오른것이 눈에 띄우면** 걸음을 멈추고 애써 잘라버리군 하는것이였어요.〈리기창 : 병사의 숨결〉
⦁ 손자녀석은 할아버지의 애무에 좋아라 발버둥을 치며 캐드득거리였다. 《변희근 : 뜨거운 심장》
⦁ 안해는 석민의 애무의 말에 가슴이 뭉클하여 솟아나는 눈물을 가리우려는듯 돌아앉아 다소곳이 고개를 숙인다. 《백인준 : 금강산처녀》
⦁ 안해의 목소리는 변함없는 애무로 차있었으나 오히려 그것이 아픈 상처를 건드려 놓아 손의 떨림은 점차 몸의 떨림으로 바꾸어지고 두볼로는 땀인지 눈물인지 알수 없는 진득진득한것이 줄지어 흘러내렸다.《림재성 : 최후의 한사람》
애무에 가득 찬 시선으로 자기의 후임자를 그윽히*** 바라보며 동생을 타이르듯이 말했다. 〈최학윤 : 초소〉
⦁ 태삼은 이 밤에 따스한 그 어떤 애무의 손길이 그리웠다. 〈김동욱 : 병사의 고향〉
기타
*남측에서는 ‘고마워하다’, 북측에서는 ‘고마와하다’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뜨이다’, 북측에서는 ‘띄우다’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그윽이’, 북측에서는 ‘그윽히’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