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무지개

올림말
무지개
품사
명사
표대
공중에 떠 있는 물방울이 햇빛을 받아 나타나는, 반원 모양의 일곱 빛깔의 줄. 흔히 비가 그친 뒤 태양의 반대쪽에서 나타난다. 보통 바깥쪽에서부터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남, 보라의 차례이다.
조대
공기가운데 떠도는 수많은 물방울들에 반사되는 빛의 꺾임으로 말미암아 공중에 아름다운 일곱가지 빛갈이 층을 이루고 활등모양으로 나타나는 현상.
설명
무지개의 일곱 가지 색을 이를 때, 남에서는 각 색의 이름에서 첫 글자를 따 ‘빨주노초파남보’라고 하며, 북에서는 한자를 써서 ‘적등황록청람자(赤橙黃綠靑藍紫)’라고 한다.
예문
⦁ 너, 별 생각을 다 하는구나. 색은 색일 뿐이야. 빨주노초파남보 중 하나야. 《현기영 : 누란》
빨주노초파남보라는 무지개 빛깔, 세상에서 가장 휘황찬란한 것이 그것 아닙니까? 무지개 빛깔이란 것은 청춘의 빛깔, 꿈의 빛깔, 얼떨떨한 사랑의 빛깔, 뜨거운 환혹의 빛깔…… 뭐 그런 것 아닙니까? 《한승원 : 사람은 무슨 재미로 사는가》
⦁ 적록맹에 걸린 사람은 전체 스펙트르를 두개의 기본색조 즉 황색(스펙트르의 적-등-황-록색 부분을)과 청색(스펙트르의 청-람-자색 부분을)으로 감수한다. 《교육도서출판사 : 심리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