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설피다

올림말
설피다
품사
형용사
표대
① 짜거나 엮은 것이 거칠고 성기다.
② 솜씨가 거칠고 서투르다.
③ 언행이 덜렁덜렁하고 거칠다.
...
조대
① (사이가) 배지 않고 뜨다.
(내굴, 안개 같은것이) 짙지 않고 연하다.
(해볕 같은것이) 세지 못하고 약하다.
④ 거칠고 서투르다.
⑤ (말이나 행동이) 덜렁덜렁하고 거칠다.
설명
“사이가 촘촘하지 않고 성기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호응할 수 있는 대상이 구체적인 물건에서 사람의 솜씨나 언행으로 확대되어 생긴 비유적 의미도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한편 북에서는 “햇빛이 약하다”나 “연기, 안개 등이 옅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남에서는 이런 뜻으로 쓰이는 예를 찾기 어렵다.
예문
⦁ 그날 밤 새 하숙의 설핀 잠자리에서 그는 … 흐느껴 우는 꿈을 꾸었다. 《조해일 : 뿔》
⦁ 이어 설피게 엮어 세운 싸릿대 울타리 사이로 희끗희끗 옥천댁의 모습이 보였다. 《강호영 : 산촌수필》
⦁ 그들은 해빛*이 좀 설피게 된 때 걸으려고 길옆 산기슭으로 들어갔다. 《유격구의 기수》
⦁ 마당쪽으로 달린 작은 유리창으로 설핀 석양볕이 비껴든다. 《김병훈 : 개이지 않는 하늘》
설피게 덮인 구름속으로 쟁반달**이 헤염***쳐나와 사위는 대낮처럼 환하였다. 〈김봉식 : 떠나는 길에서〉
⦁ 자욱하게 감돌던 연기가 한결 설펴졌다. 《안동춘 : 50년 여름》
기타
*남측에서는 ‘햇빛’, 북측에서는 ‘해빛’이라고 한다.
**쟁반달: 쟁반같이 둥근 달. 《조대》
***남측에서는 ‘헤엄’, 북측에서는 ‘헤염’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