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공항

올림말
공항
원어
空港
품사
명사
표대
항공 수송을 위하여 사용하는 공공용 비행장. 주로 민간 항공기와 같은 정기 항공기의 이착륙에 사용한다. 일반 여객과 화물의 수송을 주목적으로 하며 활주로, 유도로, 관제탑, 격납고, 급유?정비 시설, 여객?수하물?화물을 처리하는 시설 따위를 갖추고 있다.
조대
⇒ 비행장.
설명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곳”을 이르는 말로 ‘공항’과 ‘비행장’이 있다. 남에서는 ‘공항’과 ‘비행장’을 구분하여 쓰는데, “일정한 항로를 비행하는 정기 항공기의 이착륙에 사용하는 곳”을 ‘공항’이라 하고, “비행기가 뜨고 내리고 머물 수 있도록 시설을 갖춘 곳”은 ‘비행장’이라고 한다. 북의 사전에도 ‘공항’과 ‘비행장’이 모두 올라 있으나 남에서 ‘공항’이라 이르는 곳을 북에서는 ‘평양비행장, 신의주비행장, 혜산비행장’과 같이 주로 ‘비행장’이라고 한다.
예문
공항까지 두 시간, 거기서 다시 비행기를 타고 두 시간, 서울은 거기에 있었다. 《한수산 : 타인의 얼굴》
⦁ 때맞춰 ○○○기가 공항에 착륙하기 위해 공항 위를 맴돌고 있었다. 《김성종 : 제5열》
⦁ 낮에 공항에 마중 나왔던분들이 구면처럼 맞아주었는데 고위간부인 림성춘씨가 내 곁에 앉았습니다. 《김원종 : 인생의 흐름》
비행장에 바래주러 나왔던 서주섭이 오선지를 그의 주머니에 넣어주며 하던 말이 떠올랐다. 《함용길 : 은반우*의 오각별》
⦁ 축구단 단장이 그들을 맞이하려고 비행장에 나갔다. 《송병준 : 비수》
기타
*남측에서는 ‘위’, 북측에서는 ‘우’라고 한다.
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