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넘어지다

올림말
넘어지다
품사
동사
표대
① 【…에】【…으로】 사람이나 물체가 한쪽으로 기울어지며 쓰러지다.
② 어떤 일에 실패하거나 망하다.
③ 【…으로】 병 따위를 견뎌 내지 못하고 쓰러지다.
...
조대
① 바닥에 쓰러지다.
② 마음이나 의지가 견디여배기거나 지탱하지 못하고 쓰러지다.
《죽다》를 에둘러 이르는 말.
설명
“사람이나 물체가 한쪽으로 기울어지며 쓰러지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북에서는 ‘죽다’를 완곡하게 표현하는 말로도 쓰인다. 남에서 “큰 병이나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쓰러지다”의 뜻으로는 쓰이나 ‘죽다’의 의미로 쓰이지는 않는다.
예문
⦁ 마당에 기절해 넘어졌다. 《전상국 : 바람난 마을》
⦁ 어느 날, 숙희는 산꼭대기에 물을 지어 오르다 기절해 넘어지고야 말았다. 《김이석 : 파경》
⦁ 나 하나 외토릴*세. 몽양이, 백범이 다 넘어지고… 그래 난들 그들처럼 넘어져야 하나. 《안동춘 : 50년 여름》
⦁ 놀라웁게도 개경에 사는 늙은이들의 거의 전부가 중풍으로 넘어지고있다는것이였다. 《전철호 : 토란닭고기국》
⦁ 한동무가 … 수류탄을 던지지 못한채 넘어지고말았다. 우리 동무는 더 볼수 없다. 〈황건 : 불타는 섬〉
기타
*남측에서는 ‘외톨이’, 북측에서는 ‘외토리’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