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떠들다

올림말
떠들다
품사
동사
표대
[1] (자) ① 시끄럽게 큰 소리로 말하다.
② 매우 술렁거리다.
[2] (타) 【…에게 …을】【…에게 ?고】 이야기나 말 따위를 큰 소리로 하다.
[3] (타) 【…을】【-고】 (‘…을’ 대신에 ‘…에 대하여’가 쓰이기도 한다)
① 어떤 일 따위를 크게 문제 삼아 널리 퍼뜨리다.
② 견해, 입장 따위를 계속 주장하다.
조대
① (큰 목소리로) 시끄럽게 말하다.
관심을 집중시키기 위하여 여론을 조성하다.
③ 이러쿵저러쿵 소문을 펴다.
설명
남에서 ‘떠들다’는 대체로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지만, 북에서는 “관심을 집중시키기 위하여 여론을 조성하다”라는 중립적인 의미로도 쓰인다. “철종동무가 제기한 원료대용연구문제는 공장의 울타리를 벗어나 군적인 관심사로 되여 떠들게 되였다. 공장내 가정부인들도 그 문제에 필요한것이라면 사소한것이라도 기탄없이 가지고나와 고무해주군 하였다.”〈중소화학공장이 은을 낸다〉와 같은 용례에서 ‘떠들다’가 부정 혹은 긍정의 색채가 없이 중립적인 의미로 쓰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예문
⦁ 사랑 어쩌구 떠들어 대고 있지만 따져 보면 동물적인 욕정의 산물이 인간 아닌가. 《김성동 : 만다라》
⦁ 혜련은 마누라 속썩였다는 것도 자랑이라고 처음 보는 손님에게 떠들어 대는 이런 남자와 살고 있는 여자는 또 어떤 여잘까 싶었다. 《한수산 : 모든 것에 이별을》
⦁ 온 공장이 그를 두고 《로동자* 발명가》라고 떠들어주었고 종업원회의때면 의례히 주석단에 오르기 마련이였다. 〈최창학 : 위훈자들〉
⦁ 이 문제를 가지고 떠들어야겠습니다. 벽보, 전투속보에도 내고 민청회의에도 내놓겠습니다. 《돌파구》
기타
*남측에서는 ‘노동자’, 북측에서는 ‘로동자’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