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올림말
품사
대명사
표대
말하는 이와 듣는 이가 아닌 사람을 가리키는 삼인칭 대명사. 앞에서 이미 이야기하였거나 듣는 이가 생각하고 있는 사람을 가리킨다. 주로 남자를 가리킬 때 쓴다.
② 앞에서 이미 이야기하였거나 듣는 이가 생각하고 있는 대상을 가리키는 지시 대명사.
...
조대
① 말하는 사람에게서 좀 떨어져있거나 또는 이미 말하였거나 알려진 대상을 가리키는 말.
②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밖의 사람》을 가리키는 말.
...
설명
“말하는 이와 듣는 이가 아닌 다른 사람을 가리키는 삼인칭 대명사”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지칭하는 대상은 남자일 수도 있고 여자일 수도 있지만 남에서는 주로 남자를 가리킬 때 ‘그’를 쓰고, 여자를 가리킬 때에는 ‘그녀’를 쓴다. 한편 북에서는 ‘그’가 지칭하는 대상이 남자일 수도 있고 여자일 수도 있다. 북에서는 여자를 가리키는 말로 ‘그녀’를 쓰지 않기 때문에 ‘그’가 남자와 여자를 두루 가리키게 된 것으로 보인다.
예문
는 되도록이면 그녀를 보지 않으려고 고개를 반쯤 돌리고 서 있었다. 《문순태 : 징소리》
를 보자, 그녀는 눈물을 빗줄기처럼 흘렸다. 《한승원 : 포구의 달》
⦁ 다만 는 남편 형기가 자기에게 바친 사랑과 성실성에 대해서 누구보담도 잘 알고있을따름이였다. 《정한무 : 안해*》
⦁ 머리를 길러 이렇게 저렇게 땋아보기도 하던 는 어느날 아침 생각다 못해 어머니가 입던 치마저고리를 줄여서 입고 집을 나섰다. 《민경숙 : 꽃망울》
기타
*남측에서는 ‘아내’, 북측에서는 ‘안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