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통속적

올림말
통속적
원어
通俗的
품사
명사
표대
① 세상에 널리 통하는. 또는 그런 것.
비전문적이고 대체로 저속하며 일반 대중에게 쉽게 통할 수 있는. 또는 그런 것.
조대
① 일반적으로 널리 통하는 세속적인(것).
일반대중에게 쉽게 리해되고 그들의 구미에 맞는(것).
③ 일반적으로 흔히 있는(것).
설명
“세상에 널리 통하거나 일반적인 것” 또는 “일반 대중에게 쉽게 이해되는 것”이라는 의미로 남북에서 모두 쓰이나 어감에서 차이를 보인다. ‘통속적’이 남에서는 주로 “비전문적이며 저속함”이라는 다소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는 데 비하여 북에서는 중립적이거나 긍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이는 북의 사전 뜻풀이와 말뭉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예문
⦁ 검은 눈, 맹렬히 다가오던 그 눈빛이 아니었다면 그녀의 몸매나 눈동자쯤은 사실 길거리에 있는 속물들의 잡지처럼 통속적이었겠지. 《공지영 : 귓가에 남은 음성》
⦁ 그들의 천박하고 통속적인 관심으로부터 혜정이와의 관계를 지키고 싶었다. 《박완서 : 미망》
⦁ 내가 갈구했던 사랑은 지독히 통속적인 삼류 소설 속의 사랑, 요즘 젊은 애들이 칭하는 ‘닭살 돋는’ 촌스러운 사랑이었나 보다. 《김영두 : 우리는 사랑했을까》
⦁ 가사는 음악과 함께 흘러가는 예술이므로 한번 뜻을 놓치면 다시 그 순간이 돌아오지 않기때문에 뜻이 명백하고 간명할수록 좋고 누구에게나 알기 쉽게 통속적으로 될수록 더욱 좋다. 〈한보찬 : 가사〉
⦁ 누구나 다 쉽게 리해하며 인차 따라부를수 있는 우리 식의 통속적이며 인민적인 노래, 민족적향취와 색갈이 풍부한 부드럽고 서정적인 노래, 유순하고 우아한 조선식노래가 있어야 합니다.* 《최학수 : 눈부시다》
⦁ 방송의 글을 통속적으로 알기 쉽게 쓰려면 글의 체계를 잘 세우고 론리**를 순탄하게 펴나가야 한다. 〈변창원 : 방송의 글은 통속적으로 써야 한다〉
기타
*남측에서는 ‘이해하다’, ‘이내’, ‘색깔’, 북측에서는 ‘리해하다’, ‘인차’, ‘색갈’이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논리’, 북측에서는 ‘론리’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