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성적증

올림말
성적증
원어
成績證
품사
명사
조대
개별적인 학생의 학과성적을 매긴 증서.
설명
남측의 ‘성적표’에 대응하는 북녘말로 ‘성적증’이 있다. “개별적인 학생의 학과성적을 매긴 증서”를 ‘성적증’이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입학 학년부터 졸업 학년까지의 모든 학기의 학업 성적, 출석률, 품행이 기록되어 있다.
북에서는 ‘최우등(5점)-우등(4점)-보통(3점)-락제*(2점)’의 4단계 척도를 사용하여 성적을 평가한다. 전 과목에서 5점을 받으면 최우등생이라 하고, 4점이 있으면 우등생, 3점이 있으면 보통생, 2점이 한 과목이라도 있으면 락제생**이라고 한다. 학년 말 시험에서 낙제를 받으면 원칙적으로 진급이 불가능하다. 성적증에 ‘5점’이 가득 적혀 있는 것을 ‘꽃’에 비유하여 ‘5점꽃’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남에서는 학업 성취도를 평가할 때 전통적으로 ‘수-우-미-양-가’의 5단 척도를 사용하였으나, 2014년도 이후부터는 ‘A-B-C-D-E’의 5단 척도로 대체되었다.
예문
⦁ 교육의 결과는 성적표수우미양가로 표기되는 것만이 전부가 아닙니다. 《양귀자 : 슬픔도 힘이 된다》
⦁ 아버지, 그런데말이예요. 성적증은 오늘저녁 학부형회의를 할 때 내준다지 않아요. 학부형회의에 꼭 오시지요? 《김룡팔 : 학부형》
⦁ 《야, 엄마두 빨리 오구 학부형총회두 빨리 했음 좋겠다. 성적증을 빨리 받게…》… 줄곧 최우등만 해온 그자신도 막상 5점점수가 꽉 들어찬 성적증을 받을 때면 가슴이 기쁨으로 한껏 부풀군 했다. 《민경숙 : 어머니의 날개》
기타
*남측에서는 ‘낙제’, 북측에서는 ‘락제’라고 한다.
**남측에서는 ‘낙제생’, 북측에서는 ‘락제생’이라고 한다.
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