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희한하다

올림말
희한하다
원어
稀罕--
품사
형용사
표대
매우 드물거나 신기하다.
조대
(좋은 일이나 물건 또는 대상 등이) 좀처럼 볼수 없게 드물고 기이하다.
설명
“드물거나 신기하다”라는 뜻으로 남북에서 모두 쓰인다. 다만 ‘희한하다’가 남에서는 부정적인 맥락에서 쓰이는 경우가 많은 데 비하여, 북에서는 “이 꿈에도 바랄수 없는 희한한 경사의 날에 더는 앉아만 있을수 없는듯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박찬은 : 산촌의 새 전설〉에서와 같이 주로 긍정적인 맥락에서 사용된다.
예문
⦁ 넌 참 희한한 놈이다. 싸움을 말리는 나는 그렇게 때리면서 까닭 없이 널 때린 이 사람한텐 왜 가만히 있니?《하병무 : 남자의 향기》
⦁ 별 희한한 놈의 꿈들이 나를 들볶았다. 《김원우 : 무기질 청년》
⦁ 별 희한한 욕을 다 들어 가며 살다 보니 정말 자신이 인간이 아니라 개나 돼지 같은 짐승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양귀자 :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이게 무슨 희한한 꼴이란 말인가. 이런 해괴망측한 세상이 이 지구상에 또 어디 있을까. 《임철우 : 봄날》
⦁ 그는 그 어떤 난관앞에서도 롱담*과 익살로 사람들을 웃기는 희한한 성격으로 온 탄광에 소문난 청년이였습니다.《김청남 : 나의 동시대인들》
⦁ 놈들의 본부에서 노래도 부르고 풍금도 치는 희한하게 고운 처녀가 있었는데 그도 우리 사람이였네. 《조필수 : 포성이 멎은 뒤》
⦁ 선동이 그 말을 듣자 너무도 기쁘고 희한하여 어쩔줄 몰라하였다. 《최흥록 : 선동전 권익중전》
기타
*남측에서는 ‘농담’, 북측에서는 ‘롱담’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