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들어오는 남북 언어

누르다

올림말
누르다
품사
동사
표대
[1] 【…을】 ① 물체의 전체 면이나 부분에 대하여 힘이나 무게를 가하다.
② 마음대로 행동하지 못하도록 힘이나 규제를 가하다.
③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고 참다.
④ 경기나 경선 따위에서, 상대를 제압하여 이기다.
⑤ 국수틀로 국수를 뽑다.
[2] 【…에】 (주로 ‘눌러 있다, 눌러 지내다’ 따위의 구성으로 쓰여) 계속 머물다.
...
조대
① 어떤 물체의 면에 힘을 가하다.
② (상대되는 관계에서) 하나가 다른것의 우에 있거나 압도하다.
③ (어떤 행동이나 현상이) 일어나지 못하게 하다.
④ (국수틀로 국수를) 만들다.
⑤ (《눌러》의 형으로 《있다, 앉다》 등과 함께 쓰이여) 《계속 머물러》의 뜻.
(계획 같은것을) 토론끝에 정식계획으로 통과시키거나 결정하다.
설명
“물체의 표면에 힘을 가하다”라는 기본 의미와 이로부터 파생된 의미들도 남북이 대체로 일치한다. 다만 북에서는 “계획 등을 토론 끝에 통과시키거나 결정하다”라는 뜻으로도 쓴다.
예문
⦁ 《계획이 바루 섰다구 주장한 사람이 책임지겠지요. 어제 회의에서 계획을 눌렀다던데? 모두 찬성했게 채택했겠지.》 옥실은 목소리를 부쩍 돋구었다. 《할수 있어? 관리위원장이 내려먹이는데.》 《김삼복 : 대지의 딸》
⦁ 예산을 누르다. 《조대》
⦁ 이미 월초에 누른 계획대로 내밉시다. 《조대》
⦁ 종전대로 계획을 누르면 파쇄기의 소화불량증도 나을거요! 〈박윤 : 인간의 노래〉
제보⦁ 그렇게 눌렀으니까 집행해야 해.
⦁ 당비서가 누른 일요일 체육경기 계획을 지배인이 뒤집기는 어렵다.